광업뉴스
HOME > 광업정보 > 광업뉴스
이름 관리자 이메일 miningkorea@hanmail.net
작성일 2019-04-10 조회수 186
파일첨부
제목
[연합뉴스] 장성광업소 석탄 생산원가 10년새 2배로 급등

장성광업소 석탄 생산원가 10년새 2배로 급등


1t당 19만4천원→37만5천원…"생산량 줄어도 갱도 등 시설은 유지 관리해야"
장성광업소에 걸린 투쟁 현수막
장성광업소에 걸린 투쟁 현수막(태백=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9일 강원 태백시 장성동 대한석탄공사 장성광업소 종합생산부 건물에 광산 노동자들의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는 노동조합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19.4.9 byh@yna.co.kr

(태백=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대한석탄공사 장성광업소의 석탄 생산원가가 급격히 상승하고 있다.

석탄 생산량이 빠르게 감소하지만, 지하갱도 등 시설 유지를 위한 인원은 줄일 수 없기 때문이다.

장성광업소의 석탄 1t 당 생산원가는 2008년 약 19만4천원에서 2018년 약 37만5천원으로 치솟았다.

과거 10년간 두배 가까이 상승한 것이다. 같은 기간 연간 석탄 생산량은 65만t에서 27만2천t으로, 직원 수는 1천48명에서 482명으로 줄었다. 석탄 생산량 감소와 비례해서 직원 수도 줄었다.

그러나 생산량과 관계없이 굴진·채탄·운반·출하 시설을 유지 관리해야 하는 탄광의 특성 탓에 생산원가는 꾸준히 오르고 있다.

텅 빈 장성광업소 석탄 출하장
텅 빈 장성광업소 석탄 출하장(태백=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9일 대한석탄공사 장성광업소의 석탄 출하장인 강원 태백시 철암역 철로가 한산하다.
장성광업소는 석탄산업 합리화 정책으로 과거 30년간 석탄 생산량이 90% 가까이 줄었다. 2019.4.9 byh@yna.co.kr

현재 장성광업소의 필수 유지 갱도 총연장은 석탄산업 합리화 정책이 시행된 1989년과 비슷한 270∼280㎞이다.

이를 유지·관리하려면 최소 250명이 필요하다.

장성광업소 관계자는 9일 "갱도 유지 관리 등을 하는 간접부의 결원이 발생하면 석탄을 생산하는 직접부 직원을 간접부로 전환 배치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는 원가상승이라는 악순환으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이어 "시설 유지 관리를 위한 250명은 석탄 생산량이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줄어도 반드시 있어야 하는 인원"이라고 말했다.

장성광업소는 정부의 석탄산업 합리화 정책에 따라 매년 감산·감원을 시행 중이다.

과거 29년간(1989∼2018년) 연간 석탄 생산량은 202만t에서 27만2천t으로, 직원 수는 4천542명에서 482명으로 각각 줄었다.

전국광산노동조합연맹은 무리한 석탄산업 구조조정으로 광산 노동자들이 각종 산업재해에 노출됐다며 정부에 대책 마련을 요구 중이다.

장성광업소에서는 지난달 27일 갱내 가스 연소 사고로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장성광업소 노조에 걸린 투쟁 현수막
장성광업소 노조에 걸린 투쟁 현수막(태백=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9일 강원 태백시 장성동 대한석탄공사 장성광업소 노동조합 사무실 앞에 광산 노동자들의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는 노동조합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19.4.9 byh@yna.co.kr

배연호기자(b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09 15:19 송고

기사원문주소: https://www.yna.co.kr/view/AKR20190409113900062?input=1195m



이전글 [파이낸셜뉴스] 광물자원공사, 국내광업 CEO 협의회 개최
다음글 [조선비즈] 우즈베크 2兆 텅스텐 광산 개발권, 우리 中企가 따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