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업뉴스
HOME > 광업정보 > 광업뉴스
이름 관리자 이메일 miningkorea@hanmail.net
작성일 2019-04-01 조회수 58
파일첨부
제목
[강원도민일보] 정부 지역민심 외면한 폐광지 정책 폐광지역 반발

정부 지역민심 외면한 폐광지 정책 폐광지역 반발

폐광지역 민심 요동
정부 폐광정책 무대책 일관
도 정치권 대응 촉구 목소리
대정부 항의 필요 주장 확산



폐광지역 현안과 정부 정책이 거듭 부딪히며 광업소 안전사고까지 발생했지만 폐특법 이후에 대비한 도정치권의 폐광지역 회생 대책은 공전을 거듭하고 있다.대한석탄공사의 한 관계자는 “정부가 탄광안전인력을 충원해주기로 약속해 놓고도 지키지 않았다”며 “탄광정책을 정부차원에서 관리하지 않고 방치하다가는 지역의 큰 반발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이어 “석탄산업을 광주형 일자리와 같은 중장기 비전 속에서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며 “그러나 이같은 논의가 전혀 없는 것 같아 안타까울 뿐”이라고 밝혔다. 

강원랜드와 장성광업소로 대표되는 정부의 폐광정책이 사실상 ‘무대책’으로 이어지면 정치권의 대응을 촉구하는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그러나 도출신 국회의원을 포함한 도내 정치권과 도,도의회 등은 성명서와 건의문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도의회 상임위와 폐광특위 업무보고,도정질문을 통해 수차례에 걸쳐 질타가 이어졌지만 도지휘부는 “노력하겠다”고 밝히는데 머물렀다.특히 부사장급 임명 권한 확보 등 강원랜드 2대 주주로서의 역할론,폐광기금 상향 문제가 반복 지적되고 있지만 도의 답변은 원론적 수준이라는 평가다. 

이에 따라 폐광지역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도내 정치권의 일치된 목소리와 대정부 투쟁 등 구체적인 행동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확산되고 있다. 

한국당 이상호(태백) 도의원은 “폐광지역은 정부와 도정에서 모두 소외당하고 있다”며 “당면 현안 해결부터 대체산업 마련까지 빠른 결론을 위해 당장이라도 대정부 항의를 벌여야 한다”고 했다. 김여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여진기자(beatle@kado.net)
이전글 [에너지경제] [기획연재- 에너지 100년 미래 100년] <하> 해외자원개발사업 우리의 미래는?
다음글 [서울경제] 돈줄 끊기는 광물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