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업뉴스
HOME > 광업정보 > 광업뉴스
이름 관리자 이메일 miningkorea@hanmail.net
작성일 2019-01-24 조회수 97
파일첨부
제목
[중앙일보] [단독] 대전·보은에 ‘현대판 노다지’ 10조원대 바나듐 찾았다

[단독] 대전·보은에 ‘현대판 노다지’ 10조원대 바나듐 찾았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국내에 10조원 상당의 바나듐이 묻혀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바나듐은 차세대 배터리와 고강도 철강 등에 널리 쓰이는 희소금속이다. 미국에서 바나듐은 33개의 중요 광물 중 하나로 관리되고 있다. 
  

열 안 나는 차세대 배터리 소재
국내서 26년 이상 쓸 수 있는 양
채굴 기술, 경제성 확보가 관건

22일 한국광물자원공사와 해외광물자원개발협의회가 발간한 전문서적 『바나듐(Vanadium, 광상·선광·제련·배터리)』에 따르면 대전시, 충북 보은군, 충북 괴산군 일대에 상당량의 바나듐이 매장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적 발간에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성균관대, 광산개발 업체인 코리아바나듐(전 스톤헨지코리아) 등도 참여했다. 코리아바나듐은 한국 업체 디에스티와 호주 광산업체 프로틴에너지의 합작사(50대 50)다. 
  
서적에서 코리아바나듐은 대전 지역 9개 광구에서만 호주 광산규정(JORC Code) 기준 약 4억9000만 파운드(22만2000t)의 바나듐(오산화바나듐 기준)이 매장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2017년 바나듐 소비량이 8400t인 점을 고려하면 국내에서만 26년 이상 쓸 수 있는 양이다. 충북 보은군 등으로 조사를 확대하면 매장량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다. 지난 1년간 코리아바나듐은 지질자원연구원으로부터 시추 코어 201공(총 연장 40.137㎞)을 넘겨받아 정밀 분석했다. 
  
이번에 발견된 바나듐은 금액으로 10조원 이상에 달한다. 현재 바나듐 가격이 1파운드당 20달러 안팎이고 원·달러 환율 1100원대를 적용한 계산이다. 바나듐 가격이 사상 최고치를 나타냈던 지난해 11월23일(28.83달러) 기준으로 보면 16조원에 육박한다. 
  
지금까지 우리나라는 바나듐을 중국 등에서 전량 수입해왔지만, 이번 계기로 미국을 제치고 세계 5위의 바나듐 생산국 반열에 오를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현재 최대 바나듐 보유국은 중국이고 그 뒤를 러시아·남아프리카공화국·호주 등이 따른다. 
[사진 코리아바나듐]

[사진 코리아바나듐(전 스톤헨지코리아)]

업계는 바나듐을 이전보다 싼 가격에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화재 위험이 없는 덕분에 신재생에너지 발전 분야의 차세대 배터리로 주목받는 바나듐 레독스흐름 배터리가 본격적으로 성장할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한 특수강 제조업체 관계자는 "최근까지 바나듐 가격이 너무 뛰어 바나듐을 포함하는 제품의 생산을 중단할지 심각하게 고민했다"며 "만일 양질의 바나듐 공급처가 국내에도 생긴다면 원재료 가격 안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코리아바나듐은 대전 등에서 본격적인 바나듐 광산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지질자원연구원과는 바나듐 선광 회수율을 극대화하는 방안에 대해 연구 중이다. 

하지만 앞으로 갈 길이 멀다. 광물자원공사 관계자는 "공사 차원에서 매장량을 공식 확인한 건 아니다"라며 "정확한 판단을 위해서는 검증 작업이 좀 더 필요해 보인다"라고 밝혔다. 지질자원연구원 관계자는 "현시점은 검증 초기 단계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바나듐이 이번에 발표된 양만큼 매장돼 있다 하더라도 채굴이 쉽지 않을 수 있다. 김수환 성균관대 성균나노과학기술원 산학협력전담 교수는 "아무리 바나듐이 많이 묻혀 있더라도, 채굴 경제성이 부족하면 생산이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경제성을 확보한 뒤에는 구체적인 채광계획을 수립하고 채광계획인가도 받아야 한다. 주민 반발에 부닥칠 가능성도 있다. 채굴 기술력이 어느 정도 확보됐는지도 아직은 물음표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기사원문주소: https://news.joins.com/article/23311285


이전글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 Biz-24]전기차 덕분에 미국 구리광산 되살아난다.
다음글 [투데이에너지] 광해관리公, 폐광지 노후 아파트 ‘스마트 팜’ 탈바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