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업뉴스
HOME > 광업정보 > 광업뉴스
이름 관리자 이메일 miningkorea@hanmail.net
작성일 2018-11-23 조회수 52
파일첨부
제목
[KBS] 산업부 “대북제재 해제시 산업·자원 경협 폭넓게 추진”
산업부 “대북제재 해제시 산업·자원 경협 폭넓게 추진”

??°????¶? ???????¶??????? ??´?????? ??°????·?????? ?²½??? ??­????²? ?¶??§????

산업통상자원부는 북한의 비핵화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해제 등 앞으로 여건이 조성되면 "산업, 자원, 에너지 등 분야에서 폭넓은 남북 경제협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산업부는 오늘(23일) 국회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에 "본격적인 경제협력은 비핵화 이행에 따른 국제사회 제재 완화와 해제 후 추진하겠다"면서도 "다만 경협을 원활히 추진할 수 있도록 사전 준비는 착실히 진행하겠다"고 보고했습니다.

산업부는 남북 간 협력수요와 산업발전 수준, 업종별 협업 가능성 등을 고려해 단계별 산업협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개성공단을 재가동하게 되면 기업 입주와 전력 공급 등을 지원하고, 관계부처와 서해경제특구 등 남북 공동특구 관련 협력방안을 구체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자원·에너지 분야에서는 북한의 지하자원 개발을 뒷받침하기 위한 전력공급 에너지 인프라 협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산업부는 북한이 전력난 해소에 관심이 높고, 앞으로 남북경협 추진 시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필요하기 때문에 협력방안을 검토하고 경협을 단계에 따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마그네사이트 같은 광물자원 매장량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진 단천 지역의 자원산업단지 조성 등 자원 분야 협력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남북이 2007년 10.4 선언에서 추진하기로 합의한 경협사업 가운데 산업부 소관은 해주 경제특구 조성, 조선협력단지 조성, 단천 자원개발 등 3건입니다. 

산업부는 현재 총 8명의 남북 경협팀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박원기 기자 remember@kbs.co.kr

기사원문주소: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080341&ref=A
이전글 [매일경제] 포스코 호주 철광석·리튬 광산 가보니…호주서 철강·2차전지 50년 미래를 준비하다
다음글 [이투데이] 광해관리공단·페루와 광업·환경 협력 MOU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