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업뉴스
HOME > 광업정보 > 광업뉴스
이름 관리자 이메일 miningkorea@hanmail.net
작성일 2018-10-25 조회수 72
파일첨부
제목
[이투뉴스] "북한 광물자원개발, 마그네사이트·철·무연탄 유망
"북한 광물자원개발, 마그네사이트·철·무연탄 유망"

광물자원공사 남북 광물자원 협력방안 토론회

[이투뉴스] 남북 경제협력이 본격화돼  북한의 광물자원을 개발할 경우 마그네사이트와 철, 연·아연, 석회석, 무연탄 등 5개 광종에 집중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인우 한국광물자원공사 남북자원개발사업단장은 광물자원공사가 북한광물자원개발포럼, 동북아평화경제협회와 2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한 '남북 광물자원 협력방안 토론회'에서 남북 광물자원개발 상생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이 단장은 국내 수요가 연간 100억원 이상이며 북한 매장량이 풍부한 17개 광종에서 상생협력 가능성과 전략적 중요성을 고려해 철, 연·아연, 마그네사이트, 석회석, 무연탄을 5대 핵심협력광종으로 선정했다.

이 단장은 5대 핵심협력광종을 중심으로 북한 탄전(무연탄), 서해철광(철광), 고생대 석회석 벨트(석회석), 단천자원산업단지(마그네사이트 및 연·아연)에 특구형 자원산업단지를 구축할 것을 제안했다.

이 단장은 남북공동 자원협력분과위를 설립해 구체적인 협력방안, 특구 내 세금 감면, 개발·운영권 제공, 투자보장 제도 등 협력기반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특구 사업 추진을 위한 충분한 사전조사와 사업성 평가, 연구개발 등을 남북 공동으로 추진하고 민간 진출 활성화를 위한 자금 조달과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포스코경영연구원 김창도 수석연구원은 북한에 저품위 철광석이 풍부하고 북한 전역에 제철소가 있지만 원료 부족, 전력난, 설비 노후화 등으로 설비 가동률이 30% 미만에 불과하다며 원료 확보, 설비개선, 선진 철강기술 확보가 과제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북한 철광석 개발을 북미관계와 남북경협 상황에 연동해 추진하되 대북 제재 해소 등 전제조건이 해소될 때에 대비해 남북 철강전문가 교류와 현장 실사 등 사전준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원진월드와이드의 윤병로 사장은 고온에 견디는 물질인 내화물의 원료로 사용되는 마그네사이트 개발에 주목했다.

윤 사장은 미국지질조사국(USGS) 자료를 근거로 북한의 마그네사이트 매장량이 15억톤으로 세계 2위라며 북한 단천이 세계 최고의 마그네사이트 생산기지가 될 기초 여건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임은서 기자 eunseo@e2news.com

저작권자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원문 주소: http://www.e2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03609
이전글 [뉴시스] 광물자원공사, 디지털마이닝 기술 발표
다음글 [뉴시스] 일본 석탄 전문가그룹 장성광업소 방문…채탄현장 벤치마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