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업뉴스
HOME > 광업정보 > 광업뉴스
이름 관리자 이메일 miningkorea@hanmail.net
작성일 2018-02-20 조회수 511
파일첨부
제목
[한국에너지] 산자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 신설

산자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 신설

"친환경에너지 발굴·육성하는 국장급 전담조직"조성구 기자l승인2018.02.13l수정2018.02.19 11:40


[한국에너지신문] 정부가 태양광·풍력 등 재생 가능한 친환경에너지의 발굴과 육성을 전담하는 국장급 정부조직을 신설하고 신재생에너지 정책에 강한 드라이브를 건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와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친환경에너지 정책을 관장하는 신재생에너지정책단 신설 등을 포함한 '산업통상자원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 개정령안'을 13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 

이번 조직 신설로 정부는 '깨끗하고 안전한 미래에너지로의 전환' 정책을 효과적으로 추진해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에너지신산업과의 연계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작년 12월에 발표한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확산 계획을 중추적으로 전담하는 기구를 만든 것이다.


더불어 이번 직제 개정안에는 민간의 산업혁신 생태계 조성을 뒷받침하고 산업분야 일자리 창출을 선도하기 위해 일부 실장급 기구 명칭 등도 변경한다. 


산업기반실은 산업혁신성장실로, 산업혁신과는 산업일자리혁신과 등으로 이름을 바꾸고 역할의 다변화를 꾀한다.





신설하는 신재생에너지정책단은 기존 에너지신산업정책단을 개편해 설치하고 하부조직으로 총 4개과, 정원 41명을 둬 신재생에너지분야 정책 역량을 강화하는


등 기존 기구와 인력 범위에서 효율적으로 개편한다.


▲신재생에너지정책과와 신재생에너지보급과는 태양광·풍력 등 친환경에너지 정책의 보급·확산 업무 ▲에너지신산업과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에너지 분야 신산업 육성 ▲에너지수요관리과는 집단에너지와 에너지효율제도의 운영·관리를 관장하게 된다. 


향후 신설 조직을 중심으로 친환경에너지 집중 육성을 위해 각종 규제·제도 개선과 중·장기 연구개발(R&D) 지원, 실증사업 등도 전개할 예정이다.


백운규 산자부 장관은 "국민 체감형 재생에너지 확대와 에너지 전환 정책을 적극 추진하기 위해 관련 조직의 효율화를 찾았다"며 "향후 에너지정책, 산업지원,


통상기능 등을 수행하는 산자부가 국민의 신뢰를 받고 경쟁력 있는 부처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사원문 URL : http://www.koenergy.co.kr/news/articleView.html?idxno=95099
이전글 [에너지타임즈] 광물자원공사 존폐논란…암바토비마저 도매금으로?
다음글 [에너지신문] 핵심광물 확보위해 민간 자원개발기업 모집